1. A Brief History of Fear

1. 간략한 공포의 역사

 

If there's any reliable guide to market panics, it would be George Washington. Atop his granite pedestal, with its commanding view of the intersection of Broad and Wall streets, he has witnessed more than a century of financial mayhem. Being cast in bronze, he can't convey the lessons of history so directly. But chief among them is : anics are precisely the moment you need someone of the stature(roughly 12 feet).

만약 시장의 공황에 관한 신빙성 있는 가이드가 있다면, 그것은 조지 워싱턴일 것이다. 브로드와 월 스트리트의 교차로를 위풍당당하게 보는 정상에 있는 그의 견고한 대좌에서 그는 무차별적인 금융상해를 1세기 이상 지켜보고 있다. 청동으로 주조되어 있기 때문에 그는 역사의 교훈을 직접적으로 알려줄 수는 없지만 중요한 것은 : 공황이란 정확히 약 12피트의 키를 가진 사람이 필요한 순간이다.

 

To be clear: A panic is not a crash but the critical point at which fear(or the awful apprehension of something) can produce horror(a "sickening realization," to borrow Devendra Varaa's distinction).

부언 : 공황은 붕괴가 아니라 위급한 점이며 그 순간에 두려움(무언가에 대한 대단한 염려)이 공포(“넌저리나는 현실”, “Devendra Varaa의 구별에 따르면”)를 낳을 수 있다.

 

The outcome as, Washington would know, hinges on the will of a few to accept - if only to avoid collective ruin-the still scarier role of leader. There's a good body of evidence to support that conclusion.

결과는 -단지 집단적 파멸을 피하려고 한다면- 워싱턴이 알았던 것과 같이 고요한 지도자의 역할을 받아들이는 소수의 의지에 달려있다 그러한 결론을 지지하는 좋은 증거가 있다.

 

Andrew Jackson rid the nation of a central bank in 1836, which helped produce the Panic of 1837.

앤드류 잭슨은 1836년에 국립 중앙은행을 없앴으며 그것은 1837년의 공황을 불러왔다.

 

 

An unforseen effect of his policies-a host of barely regulated banks flooding the nation with paper money-produced bad results as well as some innovations: Reserve requirements could be met, for instance, by adding a layer of gold coins over a much bigger pile of ten penny(or subprime)nails.

그의 정책들 중의 예기치 못한 영향 즉 통제할 수 없는 많은 은행들이 나라를 지폐가 넘쳐나게 하는 것 등은 혁신적이긴 했지만 나쁜 결과를 불러왔다. 

 

No wonder banks chose Jacksonian $20 bills as our national ATM currency.

은행들이 국가 유통화폐로써 잭슨의 20달러 지폐를 선택한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다.

 

 

In 1857, panic got a technological boost. The failure of Ohio Life Insurance & trust Co. would once have taken days or weeks to reach Wall Street. But the telegraph carried the contagion directly to the stock exchange and the economy at large. The incomplete nature of the news made it all the more alarming-the first time, but not the last, that technology fanned uncertainly.

1857년 공황은 기술적인 추진력을 얻었다. Ohio Life Insurance & trust Co의 파산이 월 스트리트까지 도달하는 데는 과거에는 수일이나 수주가 걸렸다. 하지만 그 파장은 통신을 통해 직접적으로 주식시장과 경제권에 퍼졌다. 산업기술이 불확실성을 가속화시키므로 인해 그 불완전한 뉴스는 최초로(마지막은 아님) 모든 것을 더 걱정스럽게 만들었다.

 

 

If the Panic of 1873 has one timeless lesson, it's the physical inability of everyone to escape from trouble at the same moment.

만약 1973년의 공황에서의 하나의 교훈을 얻는다면 같은 순간에 위기로부터 도망하는 것은 모두의 육체적인 무능력이다.

 

 

Jay Cooke, the railroad the financier, had been stiffed by international lenders, and his bank(which them fronted the intersection of Wall and Broad) was suspending payments.

철도 재무관인 제이 쿡은 국제 대부업체에 속았으며 그의 은행(월과 브로드의 교차점에 면한)은 지급을 중지했다.

 

 

The New YORK Times described the scene: " The brokers stood perfectly thunder struck for a moment." Then they "surged out of the Exchange, tumbling pell-mell over each other in the general confusion, and reach ed their respective offices in race horse time....

뉴욕 타임즈는 그 광경을 이렇게 묘사했다. “그 브로커들은 잠시 동안 고래고함을 치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은 혼란스럽게 pell-mell을 서로에게 내 팽개치면서 거래소에서 몰려 나갔고 in race horse time에 그들 각자의 사무실에 도착했다.

 

The news of the panic spread in every direction down-town, and hundreds of people who had been carrying stocks in expectation of a rise, rushed into the officers of their brokers and left orders that their holdings should be immediately sold out.... Some of the men who were ruined swore, some of them wept." Forget about an orderly re price ing of risk.

공황의 소식은 시내 곳곳에 퍼졌고 주식을 보유한 수백의 사람들은 그들의 중계인의 사무실로 밀어닥쳤고 그들의 보유주식을 즉시 매각하는 주문을 냈다. 어떤 사람은 파멸했으며 또 어떤 사람들은 비탄에 빠졌다. 위험에 대한 바른 순서의 가격평가는 잊어버려라.

 

Which brings us to the Great Panic of '07, the drama-and trauma-that changed everything. It showed that you did need a man behind the curtain who could operate the levers in the Emerald City. Only he didn't have to be small.

무엇이 모든 것을 바꾸어버린 드라마요 쇼크인 ‘07년의 대공황을 불러왔나?

그것은 당신이 커튼 뒤에서 에머랄드 시의 변속기를 조정할 한 사람이 정말 필요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단지 그만이 작을 필요는 없었다.

 

The directors of the Knickerbocker Trust thought they were being secretive when they met in a private dinning room to discuss whether they should open their doors the next day, given its president's connection to a speculative copper scheme.

Knickerbocker Trust 의 중역들은 그들의 사장이 투기적인 자본에 관련 있다는 가정 하에 그들이 그 다음날 객장을 오픈 할 건지 말건지 여부를 토의를 위해서 언제 비공식의 다이닝룸에서의 미팅을 가질 건지를 숨기고 있었다고 생각했다.

 

They weren't secretive enough. According to Wall Street lore, they carelessly left the door ajar, and their conversation floated to the ears of a bystander and then, it seemed, to all 18,000 of its depositors.

그들은 충분히 비밀스럽지 못했다. Wall Street lore에 따르면 그들은 부주의하게도 문을 조금 열어두었으며 그들의 대화는 구경군의 귀에 들어갔으며 모든 18,000명의 예금자 모두에게 알려진 듯 했다.

 

Soon they were lining up at Knickerbocker's palatial new headquarters at 34th Street and Fifth Avenue. For several days Knickerbocker tried to buy time (one trick was for tellers to count and recount the cash

very slowly).

곧 그들은 Knickerbocker의 34번가와 5th 애비뉴에 위치한 화려한 본사에 줄을 지었다.

몇 일 동안 Knickerbocker는 시간을 벌기위해 노력했다.( 하나의 속임수는 출납원이 현금을 아주 느리게 세고 또 세는 식이었다.)

 

 

On Sunday, with the bank closed, attention shifted to a private library a few blockers away, where a flock of reporters waited outside to find out to find out what exactly J.P.Morgan was thinking.

일요일날, 은행은 닫혔고 관심은 몇몇 blockers가 away한 개인 서재로 모아졌으며 그 곳에 한 무리의 기자들이 JP 모간이 정확히 무었을 생각하고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Though semiretired, Morgan was the closest thing America had to a central banker. In recently years he had become acutely concerned about liquidity-that is, the lack of lender of last resort should the nation's banking system hit another scare.

비록 모간은 반 은퇴를 했지만, 그는 미국인들 마음에 중앙 은행가에 가장 가까운 것이었다.

최근 그는 유동성에 민감한 관심을 가졌으며 라스트리조트 임대인의 결핍현상은 국가 은행 시스템에 또 다른 위협이 될 것이다...

 

Among the sources of uncertainty were so-called trust companies like Knickerbocker, which operated like commercial banks but, like hedge funds, fell outside regulatory purview.

불확실성 가운데서 Knickerbocker와 같이 시중은행같이 운영되는 소위 신탁회사들 있었지만 그들은 헤지 펀드처럼 관리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Inside his library that Sunday night, Morgen was organizing an emergency-response team of six bankers, including theyoung secretary of Morgan-affiliated Bankers Trust, Benjamin Strong.

그날 일요일 저녁 그의 서재에서 모간은 6개 은행의 긴급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여기에는 제휴회사인 Bankers Trust, Benjamin Strong의 젊은 간사들이 포함되었다.

 

 

As Jean Strouse recounts in her biography, Morgan, Strong was assigned to examine the books of troubled trusts to determine which were worth saving. Knickerbocker, they determined, was not, and it closed its doors. Depositors then turned on the next-weakest, the Trust Co. of America(TCA). Its ornate tower-finished earlier than year-was just doors from Morgan's office.

진 스트라우스가 그의 일대기에서 자세히 열거하듯이, 모간과 스트롱은 어떤 것들이 구제될 가치가 있는지를 결정하기 위해서 문제가 되는 신탁 건에 관한 책들을 조사하기로 되어 있었다.

그들은 Knickerbocker의 경우는 구제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으며 결국 업무 정지되었다.

일년도 채 안된 그 화려한 탑은 모간 사무실의 출입문이 되어 버렸다.

 

 

In TCA's offices, Be Strong pored feverishly over its books. Shortlyafter 1A.M., he walked the 30 paces to the corner, where he made a presentation to Morgan, who wordlessly waved away details to press the question, "Are they solvent?" Strong answered in the affirmative.

TCA 사무실에서, 스트롱은 책자들을 숙독하고 새벽 한 시가 조금 지나서 그는 그가 “그들이 지불 능력이 있나요?” 란 질문을 강조하기 위해 세부적일 문제들은 무언적으로 거부하던 모간에게 진술했던 구석으로 30 걸음을 걸었으며 스트롱은 확고하게 대답했다.

 

 

Morgan turned to the heavies assembled around him: "This is the place to stop the trouble, then." As TCA employees trudged into Morgan's offices with sack of securities and collateral, $3 million of U.S. currency was being sent to TCA's offices. Salvation had arrived.

모간은 주변의 거물들에게 돌아가서는 : “ 여기가 문제들을 멈추게 할 장소입니다...” 미화 삼백만불의 증권과 담보물이 든 가방을 메고 모간의 사무실로 TCA 직원인들이 뚜벅뚜벅 걸어 들어왔고 그들은 구세주가 되었다.

 

The aftermath in Washington was more of an after shock.

워싱턴에서의 그 여파는 충격 후 보다 더 했다.

"Something has got to be done," announced Senator Nelson W.Aldrich.

“어떤 조치가 취해져야합니다.” 라고 넬슨 아드리히 상원의원은 전했다.

 

"We may not always have Pierpont Morgan with us to meet a banking crisis."

“우리는 금융위기를 대처하기 위해서 피르폰트 모간과 같은 이를 항상 보유하고 있을 수는 없다.

 

 

Indeed, the next panic would hit in 1914, a year after Morgan's death. But by that time the U.S. had a Federal Reserve-and the foresight to close the stock exchange at the outbreak of war.

정말로 다음의 공황은 모간이 사망한 지 1년 후인 1914년에 닥쳤다. 하지만 그 무렵 미국은 연방 예측준비 위원회가 있었고 전쟁발발에 주식 시장을 폐쇄시켰다.

 

 

 

 

XE Login